Rollei35, 렌즈 청소 및 초점 단위 변경 (Carl Zeiss Tessar)

오늘은 롤라이35의 렌즈인 Carl Zeiss Tessar Lens를 청소하고  목측식 초점거리의 단위가 Feet인데 m(미터) 단위로 보기 좋게 하는 작업 포스팅이다.

롤라이35의 렌즈 파트를 분리하기 위해서 준비물은 핀셋과 테프론 오일소형 일자드라이버헝겊 등.. 이 필요하다.

핀셋을 이용해 위 사진처럼 플라스틱처럼 생긴 고무부분을 살짝 들어준다, 렌즈를 잘보시면 핀셋 넣을 수 있게 아주 작은 홀이 있어서 그 쪽에 살짝 넣고 들면 쉽게 분리된다.

위 그림처럼 볼트 3개가 보이는데 다음에는 오래된 접착제의 흔적을 깨끗이 딱아준다.

롤라이35의 초점 튜닝은 모두 수작업이라고 판단되며 그래서 볼트와 Carl Zeiss 등의 문자가 새겨진 테사렌즈의 위치와 측면에 새겨진 초점거리의 위치를 정확하게 기억해야합니다. (아주 중요)

그래야 초점튜닝을 따로하지 않아도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작업은 보통 최소초점 거리에 놓고 작업합니다.

일자드라이버를 이용하여 렌즈 위 덮게를 제거하면 렌즈 고정용 링이 보인다.

렌즈 고정용링의 기능은 초점거리 튜닝값 대로 렌즈에 고정해주는 것과 최소 초점과 최대 초점 걸쇠가 있어서 더이상 렌즈가 돌아가지 않도록하는 역할을 한다.

렌즈 고정 링과 볼트를 세척제로 깨끗하게 딱아준다. 오랜 세월이 흘렀는데도 녹슬지 않아서 다행이다.

이제 테사렌즈 뭉치를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리면 분리가 된다. 이때 살짝 누르면서 돌려야 한다 그리고 최소초점에서 몇 바퀴 어느정도 위상(각도)에서 렌즈가 탈거되었는지 기록하는게 좋다. (초점이 틀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초점을 마출때 바로 저 나사산(헬리코이드) 이 돌아가면서 마추는 건데 오래되서 윤활류가 굳거나 없습니다. 그래서 보통 뻑뻑해지는데 저 부분을 세척제로 깨끗이 딱아내고 테프론 오일로 주유를 살짝주유하면 부드러워진다. 만약 너무 많이 주유할 경우에는 다른 곳에 스며들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반대쪽에도 세척및 윤활을 해주고, 오래된 카메라다 보니 검은 때가 많은데 모두 제거해준다.

WD-40 세척제를 액상으로 한다음 면봉을 이용해 깨끗히 딱아내주면 금상첨화

1단계 재조립후 말끔해진 모습..^^

알맹이만 분리된 Tessar 렌즈 알도 렌즈 클리너를 이용해 먼지등을 안쪽부터 제거준다, 오래된 렌즈다보니 코팅 벗겨지지않게 최소한의 힘으로 닦아준다.

분리할때 위치를 정확하게 똑같이 재배치.

렌즈알도 체결해서 분리했던 위치대로 똑같이 돌려서 위치 조정을 하고, Feet라고 써있는 부분을 180도 돌리면 m(미터) 단위로 바뀐다. 이렇게 하면 위에서 내려보면 Feet 단위가 아닌 m(미터) 단위로 초점을 마출 수어 편하다.

고무링에 접착제를 소량 뭍혀서 다시 조립하면 간단하게 Tessar 렌즈를 분리하고 세척 그리고 초점링이 부드러워 진다.

초점 단위도 미터 단위로 한국인에게 맞게 변경했다.

쉽지만 조심스러웠던 롤라이35 렌즈클리닝 작업을 마쳤다.

p.s 렌즈 오버홀 했으니 다시 초점 테스트하러 야외로 고고싱.. (추후에 포스팅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