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FM2 , 오버홀 ( Overhaul )

Nikon FM2를 분해소지하여 각종 먼지와 녹을 제거하고, 테프론 오일을 주유하여 원활하게 사용하려고 한다.Nikon FM2는 어릴적 부모님이 사용했었기 때문에 더 향수를 느끼고있었고,기계 및 전자를 다루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FM2를 분해소지하여 그 원리를 파악하고, 좀더 기계에 대해 이해하고 싶었다.
결국 테프론 오일(점도는 홈페이지에서 상온에서 CS-145) 라고하는 것과 테프론 구리스 및 WD-40을 이용하여 기계적 수명을 늘려보려고 한다.
이제 부터 사진과 함께 분해소지를 시작해본다.
1) 분해소지가 되기전 Nikon FM2. 분해하기 전에는 설레임과 기대감 그리고 신중해야겠다는 마음 가짐을 갖고 시작한다.

2) 준비된 슈퍼루브社의 테프론 오일과 테프론 구리스,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방청과 디그리스 역할을 하게될 WD-40이 있다.

3) 먼저 필름 되감기 레버를 분해 한다.

4) 필름실의 걸쇠를 고정하고 레버를 시계반대 방향으로 돌리면 탈거가 된다.

5) 탈거가 되면 필름 되감기 레버 고정 와셔와 일반 와셔가 있다.

6) 이 부속품을 잃어버리지않게 한 부분에 잘 놓아둔다.

7) 셔터속도 및 ISO조절의 겉 커버를 분리해야 한다. 그림의 빨간 원에있는 나사를 분리한다. (총 3개)

8) 필름 감기 레버인데 레자를 벗겨내고 그 안에 홈2개가있는데 그걸 지지대 삼아서 시계 반대 방향으로 풀러주면 아래 그림과 같다.

9) 레버를 분리하면 스프링 걸쇠가 있는데 레버의 홈에 걸어줘야 한다는 것을 잊지말고 있자

10) Top Cover를 제거하면 PCB 기판과 전선들이 보인다. 20년정도 된 기계인데 정말 깨끗하고 관리가 잘되었다.

11) Top Cover와 Top Cover분리할 때의 부속을 잃어버리지않게 잘 보관한다.

12) Top Cover를 뒤집어 먼지를 제거하고 녹방지하기 위해 방청제를 면봉에 묻힌다음에 딱아낸다.

13) 다시 Body부분의 그림에 표시한 플라스틱 조각을 2개를 분리한다.

14) 필름감는 레버 부분이다. 레버 주위를 WD-40(이하 방청제)로 딱아내고, 테프론 오일을 주유해 준다.

15) 방청제를 이용하여 Body의 먼지를 구석구석 딱아준다.

16) 미러 박스를 분리하기위해 Timer 레버를 제거해 준다. ( 가장 조심스럽고 위험하기때문에 신중해야 한다.)

17) 황동색이 있는 판 2개와, 나사 3개를 분리한다.- 황동의 판이 왜 있는지 모르겠다. 조심그럽게 추측하면 녹방지를 위한 촉매역할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18) Timer 레버의 제거는 레자를 벗겨내면 아래 그림의 나사가있는데 풀러주면 된다. 보관은 당연히 조심스럽게.

19) 반대쪽에도 레자를 벗겨내고 아래 그림의 나사2개를 분리한다.

20) 황동색의 구리판(?)을 방청제를 이용하여 이물질과 모두 제거해준다.그리고 오버홀(분해 소지)할 때 주의할 점이 될 수 있으면 손이 닿지 말아야한다. 손에는 소금기(?)가 있기 때문에 녹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핀셋을 이용하여 작업을 해준다.

21) 아래 사진은 역순 조립할 때 사진인데 깨끗이 닦아낸 구리판이 이렇게 조립 된다.

22) 미러 박스를 분리하기 위해서는 아래 표시한 나사를 풀러줘야 한다.- 아래 나사는 스프링의 축이 되기도하는데 위치를 잘 기억하고있다가 조립할 때 원위치 시켜야 한다.

23) 미러 박스를 분리하기 위해서 아래 사진의 표시한 나사를 풀러주면 된다. (왼쪽 빨간 원은 위 사진과 중복)

24) 힘을 주지말고 좌우로 힘을 주면서 분리한다. 그러면 아래 사진처럼 셔터 박스와 미러 박스가 분리 된다.

25) 셔터 박스를 확대해 보았다.셔터 박스도 세월의 흐름이 무색할 정도로 엄청나게 깨끗한 상태이다.별도로 오일을 주유할 필요가 없어보인다.그래도 테프론 오일을 구입해서 안쓸 수는 없다는 생각에 주유했다.A) 테프론 오일: 녹색 원에 주유 ( 톱니 바퀴의 축이 되는 부분)B) 테프론 구리스 : 빨간 원에 주유 ( 셔터 누름 버튼으로 축이 되는 부분)

26) 셔터박스의 새로에서 바라본 모습 – 정밀한 부품들이 기계식 바디임을 확인 시켜준다. 정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27) 미러 박스 부분이다.- 전선을 납땜하여 분리할 수있었지만 아래 사진처럼 분리해도 작업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전선을 납땜하지는 않았다.

28) 미러박스에 플라스틱 기어가 존재와 각종 기어에 의해 동작하는 듯 하다.A) 테프론 구리스 : 빨간색 원에 주유 ( 고속의 회전을 요구하는 것이 아닌 셔터 속도를 결정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구리스를 주유

29) 테프론 구리스 및 테프론 오일은 면봉을 이용해서 주유하고, 다시 깨끗한 면봉으로 닦아낸다.- 재대로 닦아내지 않으면 먼지가 달라붙거나 필름에 튈수 있기때문에 닦아 낸다.

0) 이렇게 작업한 미러박스는 다시 역순으로 조립하고, 셔터가 잘 작동하는지 시험한다. 그 후에는 Bottom Cover를 분리한다.Bottom Cover는 나사 3개를 분리하면 바로 아래 그림처럼 열린다.A) 테프론 구리스 : 빨간 색 원에 주유

31) 오버홀하는 김에 포커스 스크린도 깨끗이 닦아준다.

32) 렌즈 마운트 링의 조리개 값을 읽는 링을 분해한다.

33) 마운트 고정링을 제거하면 황동색의 링이있는데 방청제로 먼지를 제거하고 테프론 오일로 주유하고 딱아낸다.

34) 마운트링을 딱아내고 재조립

35) 그리고 각종 부품들이 빠진 것 없는지 확인하고 렌즈까지 마운트해본다.작업하는데 3시간정도 소요되었다.중간에 셔터 버튼이 LOCK되어 맨붕상태에 갔었는데 원인을 찾아서 다행이 모든 기능이 정상임을 확인했다.

33) 말끔해진 나의 Nikon FM2이다. 속사정을 한번 들여다 보니 더욱더 애착이 간다.이러다 나의 주력기인 EOS 5D보다 더 애착이 가는거 아닐까 생각해보았다.

34) 이번 오버홀한 책상의 흔적들..

마무리: 나는 미친거 아닌가 생각도 해보았다.하지만 이렇게 내가 사용하는 기계를 분해해보고 딱아주는 것은 정말 나에게 기쁨이다.빨리 필름한롤 장전해서 출사나가고 싶어진다.내 손으로 오버홀하고 내 손으로 셔터를 누르는 사진의 느낌이 어떨지 진심으로 궁금하고 기쁘다.여기까지 Nikon FM2 분해기이었다.
다음에 더 실력이 늘게 된다면 셔터박스 및 미러박스의 기어를 모두 분리하여 재조립하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